A bit about my home town, Winnipeg

The name Winnipeg has its origin in the Cree Indian name given to the lake 40 miles north, meaning "Win", muddy, "nipee", water. Winnipeg is situated at the confluence of the Red and Assiniboine Rivers; 60 miles north of the boundary line between Canada and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almost midway between the Atlantic and Pacific Oceans (making it the geographic centre of North America) at an altitude of 760 feet above the seaboard level of New York. Winnipeg is characterized by slow but steady growth. It is the eighth largest city in Canada and dominates the Manitoba economy. (한글번역) : 위니펙 (Winnipeg) 에 관하여 위니펙(Winnipeg)은 크리 인디언(Cree Indian)이 북쪽으로 40마일 지점의 호수에 명명한 이름에서 기원한다. “Win”은 진흙을 의미하고 “nipee”는 물을 의미한다. 위니펙은 뉴욕 해안선 위 760피트 고도에서 대서양과 태평양의 거의 중간지점(북미의 지리학적 중심)인 캐나다와 미국 경계선에서 북쪽으로 60마일 지점인 레드 강(Red River)과 아시니보인 강(Assiniboine River)의 합류지점에 위치한다. 위니펙은 느리지만 지속적인 성장을 보이고 있으며 캐나다에서 8번째로 큰 도시로서 마니토바(Manitoba)의 경제를 좌우한다. "Back in 1912, Winnipeg was a bustling, growing city, a raunchy, lively frontier town. Its spreading rail yards made it the hub of prairie transportation; immigrants were pouring in, wheat and beef were pouring out. It was about this time that a group of Winnipeg businessmen, recognizing "the civilizing effects of art", each contributed $200, rented two rooms in the old Federal Building at the corner of Main and Water Streets, and The Winnipeg Art Gallery was born, the first civic art gallery in Canada." (한글번역) : “1912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면 위니펙은 분주하게 성장하는 활발한 개척도시였다. 철도의 확장으로 인해 광대한 교통망의 중심이 되자 이민자들이 쇄도하였고 밀과 육류가 대량으로 이동하였다. 이 시기에 “예술의 문명화 효과”를 인식한 일단의 위니펙 사업가들이 각각 200달러씩 기부하여 메인 가(Main Street)와 워터 가(Water Street)가 만나는 지점에 위치한 낡은 연방건물에 2개의 방을 임대하여 미술관을 설립함으로써 캐나다 최초의 시민미술관인 위니펙 미술관(The Winnipeg Art Gallery)이 탄생하게 되었다.”